/* 기존 placeholder 값 Search*/

제이비레저 회원권거래소, 가을 시즌 앞두고 리조트 회원권 거래 성수기

[CCTV뉴스=김진영 기자]여름 휴가시즌이 지나고 어느덧 가을맞이를 시작하는 요즘, 회원권시장도 매도매수가 활발히 일어나고 있다. 여름 휴가시즌 전에 처분을 망설이던 기존 회원들이 휴가시즌을 마치고 매물을 내놓으며, 시장에 매물이 나와서 대기 매수인들을 통해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2019년 신규 오픈 예정인 대명리조트 ‘진도’가 전라권 지역의 새로운 관광 휴향지로 부각되고 있다. 이는 리조트 업계에 기대감으로 작용해 회원권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전라도 지역 중심으로 법인 회원권 구매 의사가 많으며, 개인 또한 거래량이 많아 지고 있는 추세다.

특히 노블리안 회원권은 전방위적으로 매물 품귀현상이 일어나고 있어서 매물이 나오기 시작하는 가을 시즌에 더욱 활발히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한화리조트는 올해 10월 거제 벨버디어를 오픈하며, 경남지역 중심으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상대적으로 저평가 되었던 한화리조트 회원권은 비수기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시세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켄싱턴리조트는 상대적으로 시세가 주춤하고 있으나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체인으로 꾸준한 매매가 일어나 평이한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회원권 거래소 제이비레저 김기철 부장은 “특히 올해 추석연휴는 여름 성수기와 근시일 내에 있어서 비성수기 시즌 시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사이클상 거래량이 하강해야 할 시기에 여러 가지 호재와 추석연휴 이용을 원하는 매수자들로 시세가 유지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처분하는 매도 회원권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매물들이 빠르게 소진이 되고 있어 회원권을 구입을 원하는 매수인들에게 빠른 결정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연말에는 내년 법인직원복리 예산편성이 있는 시기로 지금부터 관련 내용을 원하는 법인들의 문의가 늘어가고 있다. 어려운 경기로 저렴하고 합리적인 회원권 구입을 희망하는 법인들이 예선 편성에 집중하고 있다.

제이비레저는 리조트 전문 회원거래소로 전 직원이 회원권 분양 및 거래소 근무한 경력직으로 구성돼 있어 전문적인 서비스를 통한 안전하고 신속한 처리로 많은 고객들에게 정평이 나있다. 리조트 회원권에 대해 상세한 내용과 매물 검색을 원한다면 언제든 제이비레저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김진영 기자 blackmermaid1@cctvnews.co.kr

[기사바로가기]

견적신청 카카오상담